2020년 4월 5일 일요일

20년 3월 30일~4월 5일 나홀로

코로나는 잡힐 기미는 안 보이고

선영이는 일도 바쁘고 어린이집은 계속 연기되고 그래서 여수에 계속 있기로 결정


그러면.... 난 홀로 서울에서 잘 먹고 잘 살아야겠지?

화요일 퇴근하고 남는 식재료로 만든 김치볶음밥

요새 냉장고 터니라 바쁘다
계란도 슬슬 맛탱이가 가고 있고
얼린 오징어를 활용한 오징어 김치볶음밥이다
남은 김치들 재활용도 덤

요새 장비들이 하나씩 오기 시작한다
지름신이 들렀나봐

목요일 서울대 교수님을 뵈러 서울대에
와 1999년에 와봤을까? 98년에 와봤을까?
비 엄청 오는 날에 태우형이랑 같이 서울대 구경왔었지

엄청 일찍 도착해서 여유부리고 있다가
실은 여기가 아니였음

재빨리 서울대학교 버스타고 제 2공학관으로

애들은 바닷가에서 잘 놀고 있단다

그리고 등산스틱도 왔더라 ㅋㅋㅋ
지난 주에 산타다보니까 스틱이 꼭 필요하더라
일반적인 등산코스면 몰라도 잘 안다니던 코스를 다니다보니 스틱이 있어야 체중분산도 되고
상반신 운동도 되고

금요일 퇴근해서 롯데마트에서 장보고 관자를 먹으러 사러가자

관자가 그냥 너무 먹고 싶었어
맨 위에 거 가장 흰색으로 다섯개 만원!

점점 쌓여가는 캠핑용품

관자는 오늘 먹을거 아니면 얼려놓으라고해서 손질하고 얼려놓는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아침부터 밥을 해보자
어제 산 부채살 좀 썰고 야채들 썰고 

볶음밥 ㄱㄱ

오늘은 설매재로 등산가보자
벚꽃이 만개했구나

도착했다~!

여기저기 구경하다가

미세먼지가 많아서 아쉽다

자 올라가보자

경사가 장난이 아니다

등산스틱을 꺼내보자

헉헉 거리면서 올라간다

모르겠다 계속 올라가보자

위에 올라와서 그런 건가? 하늘은 맑은 것 같은데 아래를 보면 미세머지는 많다

휴 좀 쉬었다가 가자
사람한명 없는 등산로다

하늘은 맑아보이는데

와 드디어.... 팻말이 나왔다
지난주에 갔던 호명산 코스보다 더 마이너 코스 같아
사람은 당연히 없고 길도 별로 안 보이고 팻말도 거의 없음

한참가서 만난 팻말... 거의 보이지 않는다

여기는 길이 거의 안 보여서 뒤돌아올때 잊지 않기 위해 사진 찍어둠

조금 더 가서 등산앱을 깔았지
마이너 코스로 다니다 보니까 길도 잘 안보이고 사람도 없고 
길 잃으면 위험할 것 같아서 깔았는데 엄청 좋은데???

드디어 메이저 등산로를 만났다 ㅋㅋㅋ
이거 모르면 절때 몰라

세월에 흘러간 날씨

갑자기 이상한 코스가 나온다
알고봤더니 군부대라고.. 군부대 가는 차길이였구나

경치가 정말 너무 좋은데... 미세먼지가 아쉽다

어디까지 갈까? 용문산까지 가기는 조금 무리인 듯하고 장군봉까지 가자

가면서 계속 절경이 펼쳐지지만

조금만 더 가면 장군봉이다

하지만 장군봉은 찾을 수 없었다...
원래 비석같은 것이 없는지 알았는데 와서 찾아보니까 내가 원래 찾고자하는 비석같은 것이 있더라... 내가 못 찾은 걸로 ㅠㅠ

와 여길 어떻게 찾냐?
되돌가아 가는 길에 오른쪽에 메이저 등산로 왼쪽이 내가 타고온 등산로
어쩐지 사람이 표기해놓을라고 모자를 걸어뒀더라
난 모자를 버리고 간지 알았지 ...
등산 앱 덕에 찾았다

문제는 다시 설매재로 가는 것인데 앱을 처음부터 안 깔아서...
그래도 어떻게 잘 찾았다

이 시각 애들은 여수에서 신나게 잘 놀고 있다고

한눈 판 사이에 다 바다에 들어가버렸다고

애들은 신난 듯
아빠 안 보고 싶냐?

밤에 사진을 찍어본다
삼각대드 들고갔지롱

잘 찾아보면... 북두칠성 보인다

일요일은 금요일에 장본 것들 먹기다
점심은 간장돼지고기

저녁은 남은 부채살

두꺼워서 안이 잘 안 익어서 잘라서 익혀주고 역시 고기는 배신하지 않아

남은 감자랑 마무리하면서 한주를 마무리 한다
이번주는 해발 1km 까지 올라가고 산도 2시간 반 이상은 탄 듯
꽤 빡시다
그래도 운동을 해서 좋구나


2020년 3월 29일 일요일

20년 3월 28~29일 홀로 주말

와 정말 시간 잘간다...

벌써 3월의 마지막이라니...

선영이와 애들이 지난주 토요일에 여수 내려갔는데,
애들이 날 안 찾어 ㅠㅠ 예전에 한선이는 보고 싶다고 기차역에서 거진 눈물흘리고 그랬는데...
승민이형아나 효인이 누나가 너무 좋나보다...
강선이도... 이눔시키들 ㅠㅠ


애들은 잘 지내고 있다고 한다
주 초에 양호형이 애들데리고 바닷가를 데리고 갔다는데

애들이야 뭐 너무 신났지 
바닷가는 뒷처리가 어려우서 그렇지

셋이서는 공부도 많이 한다고

강선이는 안한다고 ㅋㅋ
이모한테 만들어달라고 하고 만들어줬더니 바로 던졌다고 ㅋㅋ

이그 우리 강선이

넷이서 너무 잘 놀아서 아빠는 안 찾는다

강선이가 조금만 더 빨랐으면 더 잘 놀았을까?
셋이서 잘 노는 듯?

금요일에 일찍퇴근해서 설겆이도 하고 집안일도 하고 쉬다가
봄이 왔구나
왜 밤사진이 먼저 있지?
금요일 장보고 저녁 7시에 이발하고 돌아오는 길이 아니였을까?

강선이랑 윤호는 잘 논다고 사진 옴

난 북어국이랑 카레를 먹고

마트에 생다랑어 뱃살모듬을 사서 계획에 없는 충동구매

확실히 맛은 좀 덜 들었다

계획에 없던 대포까지
네 점 남아서 아침에 먹었다
아침 든든하게 먹고 나가볼까?

요새 너무 운동을 못해서 건강이 안 좋아지는 것 같아 안전한? 야외에 가기로 하였다
(체중의 변화가 큰 스타일)
하지만 유명산 전체가 닫았을 줄이야 ㅠㅠㅠㅠㅠㅠㅠ

근처 호명산으로 가보자
호명산 유명한 입구까지 가기는 멀고 지도에서 등산로를 찍어보자
차를 여기에 주차하고 걸어가는데

짧은 다리를 건너고

등산로를 못 찾겠다
이길은 아니였음


경치는 멋지구나
다시 차로 갔다가 다시 검색하고 다시 찾아서

인터넷에서 여기근처에 올라가는 길이 있다고 하니

가보자~
봄이 오고 있구나

우히히히 찾았다

작은 또랑도 건너고

이게 뭐였지? 철쭉이던가? 정말 힘들다...
요새 살은 찌고 근육량은 줄어들고
한참 몸이 조금씩 좋아지고 있었는데...
헉헉대면서도 올라간다

점점 높아진다

정말 힘들어 죽겠는데 이제 반 왔음 ㅡㅡ;;;
특히 여기가 초입부에 경사가 높다

좀 올라가다 쉰다
올라가면서 솔방울들을 주워본다
다음부터는 봉지에 담는 걸로...

저기 멀리 북한강이 보이기 시작한다
높이 올라가고 있나보다
정말 헉헉대고 난리도 아니다

와 진짜.... 거의 다 온지 알았는데 ㅠㅠ
아직도 500m나...

점점 높아지나보다

여기 등산로는 사람들이 잘 이용하지 않는 듯
올라갔다 (내려가면서) 아무도 만나지 못 함

와... 드디어... 다왔다...
오히려 상부는 경사가 적다

도장찍고 간다
위에는 산악회에서 자리잡고 술마시면서 음식먹는데 냄새도 많이 나고 시끄럽고 보기 좋지는 않네

호명산입니다

미세먼지가 조금 있는가?
그래도 간만에 땀 흘려서 좋다

저기 멀리는 뭐가 있을까?

등산스틱을 하나 사야겠다
너무 만만하게 생각하고 왔는데 등산스틱없음 힘들다

낙옆들이 정말 많다

가장 경사가 심한 코스에 도달
뒤로 내려가면 쉽지롱~

와 드디어 다 왔다
총 4.4km 긴 코스는 아닌데
경사가 있어서 그런지 너무 힘들다
중간중간에 내려갈까? 고민도 했지만 인생은 노빠꾸지
1시간에서 2시간 사이 정도 걸린 듯?

주차한 곳에서 낚시하시는 분과 배스 잠깐 잘 낚이냐고 여쭤봤는데
반가우신지 포인트랑 채비랑 다 알려주시네 ㅎㅎ

한선이는 여수에서 이거 배우고 있다고 ㅡㅡ;;;
한선이가 쓴 45

그리고 난 다시 사회적 격리를 하러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