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년 2월 22일 금요일

19년 1월 1일~3일 새해가 밝았습니다.

새해가 밝았다. 남양주에서 떡국 끓여준다고 오라고 해서 떡사서 간다.

애들은 만나자마자 잘 노는구만

크리스마스에 뭐 받았냐고 물어보니 애들은 액체괴물을 받았군
효인이는 작년부터인가 산타의 존재를 알고 있는 듯

다들 하나씩 잡고 놀아보자

액체괴물을 밟아보자

쭉쭉 늘리기

그리고 떡국을 먹어보자

양손으로 먹기 신공

굴을 쏙쏙빼먹는 아이들..
덕에 아빠는 굴국 잘 먹음

아이스크림이였나? 얼린젤리였나 애들나 눈 뜨고 먹어라

윤호도 잘 논다

승민이도 하나 먹고

스위스 출장갔다가 사온 과자를 먹어보자
약 3만원 짜리임 비쌈

엄마가 잘 안 사주니?
우리 애들은 흡입한 듯

커피랑 같이 먹으니 맛나구나

사진을 찍고 있는 건지 먹는데 정신이 없는 건지

그리고 또 놀자

크리스마스에 받은 다이노코어를 가져옴

아주 잘 논다~
다이노코어는 정말 잘 만들었다니까 ㅋㅋ

누구의 엉덩이일까? 텐트안에서 괴물을 피해라~ 괴물 놀이 중
그리고 집에 왔음

1월 2일부터 출근해서 고기 먹자~
이베리코 돼지 특수부위라는데 그냥 소소
삼겹살이 더 만났음

그리고 드디어 고등어를 먹어보는구나
겨울이라 그런지 기름기가 아주 좔좔좔좔
조금 느끼하고 아주 조금 비리기는 하지만 정말 느끼한거 먹고 싶을 때는 애용해줘야 겠다

이건 1월 초 여의도 IBM에서 협업하고 곰탕?이던가 먹어봤는데
내피? 이상한 것이 들었네
확실히 난 냉면과 곰탕 등은 잘 먹지는 않는 듯
딱히 싫어하진 않는데 반찬이 얼마 없어서 그런가? 여튼 뭐 허한 느낌???

새해가 되었고 일은 또 바쁘게 돌아가는구나~

댓글 없음:

댓글 쓰기